2012.08.28 22:42

광해, 왕이 된 남자

 

조선의 왕 광해’… 이렇게 탄생됐다!

125일간의 영상 기록!

 

월드스타 이병헌을 비롯, 류승룡, 한효주, 장광, 김인권, 심은경, 김명곤까지 대한민국 최고 배우들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 125일간의 기록이 담긴 제작기 영상을 공개했다.

 

조영만 기자

 

 

스크린에서 볼 수 없는 화기애애한촬영 현장!

장난기 넘치는 이병헌과 뽀뽀세례 류승룡!

밝은 에너지 한효주, 유쾌한 분위기 메이커 김인권

 

<광해, 왕이 된 남자>는 조선 광해군 8, 독살 위기에 놓인 왕 광해를 대신해 왕 노릇을 하게 된 천민 하선이 왕의 대역을 맡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역사에서 사라진 15일간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번에 공개된 제작기 영상은 광해와 하선의 캐릭터를 직접 소개하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 이병헌의 모습으로 시작, 영화 속 1 2역으로 분한 그의 강렬한 연기 활약이 함께 펼쳐지며 눈길을 끈다.

 

 

조선의 왕 광해와 특유의 천민 하선까지 두 역할을 오가며 다채로운 매력을 전하는 이병헌의 모습이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매력을 전하는 것.

이에 이병헌은 굉장히 다른 두 인물의 내면을 모두 보여주고자 했기 때문에 더욱 표현하기 힘들었다 1 2역 연기에 대한 감회를 전했다. 또한 촬영 현장 속 이병헌은 감독과 함께 연기에 대해 진지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하고 때론 장난스런 말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끄는 소탈한 모습으로 유쾌함을 전했다.

 

 

탄탄한 내공으로 다져진 연기력으로 영화 속 이병헌과 팽팽한 호흡을 보여주는 류승룡은 전작에서 보여줬던 코믹한 매력과는 상반된 깊이 있는 모습을 선보인다.

류승룡이 이병헌을 향해 교지를 휘두르는 모습을 보며 추창민 감독은 동작이 무인(武人)이야. 문인(文人)같지가 않고라며 위트 있는 멘트를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사극여신 한효주는 중전 캐릭터는 아픔이 굉장히 많은 캐릭터로 지금까지 연기 해왔던 인물들과 성격이 다르다고 전해 그녀가 보여줄 색다른 매력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으며, “촬영의 반 이상을 뛰었던 것 같다며 촬영에서의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어 처음으로 사극에 출연한 천만 배우 김인권은 왕의 호위무사로 전에 없이 남성적인 매력을 선보이는가 하면, 촬영 쉬는 시간 카메라에 대고 칼을 휘두른 후 카메라, 옆으로 쓰러져야지라며 장난을 치는 분위기 메이커다운 모습으로 유쾌함을 전한다. 뿐만 아니라 이병헌은 한효주와 호흡을 맞추던 도중, “연기가 아주 좋아~”라는 감탄의 멘트를 던져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기도 하고 류승룡은 제작진에게 하이파이브와 뽀뽀 세례를 던지는 등 즐거운 현장 분위기를 보여주며 훈훈함을 더한다. 이처럼 스크린에서 볼 수 없었던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의 유쾌한 모습이 담긴 125일간의 제작기 영상은 영화에 대한 기대를 한층 뜨겁게 고조시키고 있다.

 

 

당대와 현대의 평가가 극과 극으로 나뉘는 왕 광해를 다룬 최초의 영화이자 실제 역사에 신선한 발상을 더한 팩션 사극 <광해, 왕이 된 남자>는 왕이 될 수도, 되어서도 안 되는 천민이 왕이 되어가는 모습을 통한 카타르시스와 다양한 재미로 올 추석,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자료제공1st Look 퍼스트 룩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crosspostin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