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2.06 16:28



아름다운 독(毒)


핑크몬스터 www.pinkmonster.co.kr

조선 최초의 바리스타를 둘러싼 고종암살작전의 비밀을 그린 2012년 상반기 기대작 <가비>가 서스펜스 넘치는 강렬한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비밀스런 분위기의 티저 포스터, 도발적인 이미지의 캐릭터 포스터를 연이어 공개하며 기대감을 모으고 있는 영화 <가비>가 이번에는 격렬한 사운드가 인상적인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서정적인 긴장감과 서스펜스 넘치는 강렬함이 공존한다.



도입부는 ‘가비’커피를 의미하는 고어(古語)’에 걸맞게 감미로운 클래식 선율이 흐르는 러시아 공사관을 배경으로, 조용히 커피를 나르는 ‘따냐’(김소연), 그리고 커피를 마시려고 하는 ‘고종’(박희순)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러나 순간 날카로운 메탈 사운드의 록음악으로 바뀌면서 ‘1896 고종, 들이지 말아야 할 것을 들였다’라는 카피로 분위기를 반전시킨다.



러시아에서는 ‘일리치’로, 일본에서는 ‘사카모토’로 불리며 정체를 드러내지 않는 이중스파이로 열연한 주진모는 액션 신을 선보이며 남성적인 모습을 드러내고, 바리스타 ‘따냐’ 역을 맡은 김소연은 고종암살의 열쇠를 지닌 인물답게 비밀스런 분위기를 풍긴다.



‘따냐’와 ‘일리치’(사카모토)가 만날 듯 말 듯 스치는 장면에서 들리는 ‘사다코’(유선)의 냉정한 보이스, “가비 작전이 시작되면 서로 만난 적이 없는 사이어야 합니다.”는 스토리의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고종 황제’라는 역사적 인물을 중심으로 커피와 바리스타를 둘러싼 미스터리와 멜로, 액션이 결합된 강렬한 스토리, 주연배우들의 화려한 연기변신, 공들인 제작과정으로 더욱 기대감을 모으고 있는 영화 <가비>는, 오는 3월 개봉될 예정이다.

(아무개 댓글: 커피가 인기니까~ 바리스타도 슬슬 조명~)


시네드에피 자료제공
크로스포스팅 조영만 기자
crossposting@paran.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crossposting